Title 중국에서 오는 손님이에요. 방을 같이 쓰는 다른 손님과 친구가 됐어요. 모르는 사람과 친구가 될 수 있는 것이 바로 케스트하우스에서 묵는 재미이지요.
Date 2017-06-07
Hits 852